태그 : 한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啓蒙篇≫〈首篇〉2

以東西南北으로 定天地之方하고 以靑黃赤白黑으로 定物之色하고 以酸鹹辛甘苦로 定物之味하고 以宮商角徵羽로 定物之聲하고 以一二三四五六七八九十百千萬億으로 總物之數니라 동․서․남․북으로 천지의 방위를 정하고, 청색․황색․적색․백색으로 만물의 색을 정하고, 신맛․짠맛․매운맛․단맛․쓴맛으로 만물의 맛을 정하고, 궁․상․각․치․우로 만물의 소리를 정하고, 일․이․삼․사...

《啓蒙篇》〈首篇〉1

上有天하고 下有地하니 天地之間에 有人焉하고 有萬物焉하니 日月星辰者는 天之所係也요 江海山嶽者는 地之所載也요 父子君臣夫婦長幼朋友者는 人之大倫也니라 위에는 하늘이 있고 아래에는 땅이 있으니, 하늘과 땅 사이에 사람이 있고, 만물이 있다. 해와 달과 별은 하늘이 매달고 있는 것이고, 강과 바다와 산은 땅이 싣고 있는 것이고, 부자․군신․부부․장유․붕우는 사람...

成石璘(성석린) - 在固城寄舍弟(재고성기사제)

成石璘          在固城寄舍弟 擧目江山深復深    눈을 들어 쳐다보니 강산이 깊디 깊으니 家書一字抵千金    집에서 온 편지 글자마다 천금이네 中宵見月思親淚    한밤 중엔 달을 보며 부...
1

하단 광고



사이드 폭160

메모장